승소판결문 및 결정문

2019년 1월 30일 [서울중앙지방법원 1심 판결문]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교통사고 로펌 댓글 0건 조회 272회 작성일 2019-02-08 14:01:40

본문

손해배상책임의 발생 


가. 인정사실 


1) 이00은 2015. 2. 11. 09:39경 81수0000 화물차(이하 ‘피고 차량’이라고 한다)를 운전하여 인천 서구 정서진남로 신공항고속도로 영종대교 상부도로를 인천공항 쪽에서서울 쪽으로 진행하던 중 선행사고로 정차해 있던 인천80000 차량을 추돌하였고,이후 뒤에서 진행하던 차량들이 피고 차량을 추돌하였다(이하 ‘이 사건 사고’라고 한다). 


2) 이로 인하여 피고 차량에 타고 있던 원고는 좌측 경골 및 비골 골절, 족부 골절 등의 상해를 입었다. 


3) 피고는 피고 차량에 관하여 자동차종합보험계약을 체결한 보험자이다. 


나. 책임의 인정 


위 인정사실에 의하면, 피고 차량 보험자인 피고는 이 사건 사고로 원고가 입은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. 


다. 책임제한 및 범위 주장에 대한 판단 


피고는, 이 사건 사고 당시 피고 차량 운전자가 제한속도를 20㎞/h 이상 초과하여 진행하고 있었는데도 동승자인 원고가 안전하게 운전하도록 주의를 촉구하지 않았으므로 이를 감안하여 피고의 책임을 제한하여야 한다고 주장한다. 자동차의 단순한 동승자에게는 사고발생의 위험성이 상당한 정도로 우려된다는 등의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운전자에게 안전운행을 촉구할 주의의무가 있다고 할 수 없다. 사고 당시 가시거리가 약 10∼15m에 불과하였다고 하더라도 피고 차량 운전자가 약 50∼60㎞/h의 속도로 진행하고 있었으므로 이러한 상황에서 동승자인 원고에게 속도를 줄여 운행하도록 촉구할 주의의무가 있다고 할 수 없다. 


또한 피고는, 사고 당시 원고가 피보험자인 000이 운영하는 화원에서 근무하고 있었으므로, 자동차종합보험 약관 제8조 제2항 제2호에서 규정하고 있는 ‘배상책임이 있는 피보험자의 피용자로서 산업재해보상보험법에 의한 재해보상을 받을 수 있는 사람’에 해당하여 대인배상Ⅱ 책임이 없다고 주장한다. 그러나 이명만이 운영하는 사업은 상시 근로자수가 1명 미만으로 산업재해보상보험법이 적용되지 않으므로 원고는 산업재해보상보험법에 의한 재해보상을 받을 수 없다. 


피고의 위 주장은 모두 이유 없다. 


           


f2644897325cb767af6dd66d15d0c0b6_1549774885_0691.jpg
f2644897325cb767af6dd66d15d0c0b6_1549774885_6477.jpg
f2644897325cb767af6dd66d15d0c0b6_1549774886_2947.jpg
f2644897325cb767af6dd66d15d0c0b6_1549774886_9404.jpg
f2644897325cb767af6dd66d15d0c0b6_1549774887_5127.jpg
f2644897325cb767af6dd66d15d0c0b6_1549774888_1117.jpg
f2644897325cb767af6dd66d15d0c0b6_1549774888_6745.jpg
f2644897325cb767af6dd66d15d0c0b6_1549774889_2623.jpg
f2644897325cb767af6dd66d15d0c0b6_1549774889_8301.jpg